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

검색

소개 닫기

교육 닫기

상담 닫기

소식 닫기

자료 닫기

ENGLISH 닫기

Press

영등포구, 초등 성교육 버스 안서 재밌게 배운다 2018-07-19 10:39:38 / 87

11월까지 찾아가는 아동성교육 ‘아하! 해피버스ting’ 운영
15개 초교 5학년생… 버스 안서 각종 교구로 성지식 쌓아

영등포구 보건소가 초등학교 5학년을 대상으로 찾아가는 아동성교육 ‘아하! 해피버스ting’을 올 11월까지 운영한다. 사진= 영등포구 제공

 

[매일일보 백중현 기자]미투운동 이후 연령에 관계없이 성교육에 대한 관심과 중요성이 더욱 강조되고 있다.

이런 가운데 영등포구 보건소가 초등학교 5학년을 대상으로 찾아가는 아동성교육 ‘아하! 해피버스ting’을 올 11월까지 운영한다고 21일 밝혔다.

‘해피버스’는 성교육 전용버스로 버스 내부에 각종 성교육 도서, 영상자료, 교육 도구들이 비치돼 있어 아이들이 직접 보고 체험하면서 자연스럽게 성에 관련된 지식을 배울 수 있다.

구는 이번 교육을 통해 아이들이 건전하고 올바른 성 가치관을 형성하고 어린이 대상 성폭력 등에 민감하게 대처 및 예방할 수 있도록 할 계획이다.

교육은 성교육 전문기관인 서울시립 청소년성문화센터와 연계해 진행하며 지역 내 15개 초등학교로 직접 찾아간다.

프로그램은 △해피버스 안에서 진행되는 사춘기 성 발달 △학교 교실에서 진행되는 성폭력 및 에이즈 예방교육 등으로 구성된다.

먼저 해피버스 차량에 탑승해 △태아발달모형 관찰, 임신 체험복 입어보기, 아기 안아보기 등 ‘임신․출산․육아체험’ △월경대, 속옷 등 사춘기 매개물을 통해 2차 성징과 몸의 변화를 알아보는 ‘사춘기 호기심 서랍’ 등 다양한 교구를 활용해 아이들의 눈높이에 맞춘 체험형 성교육을 진행한다.

또 성폭력 예방교육에서는 애니메이션 사례를 통해 성범죄의 위험성과 위험 상황에 처했을 때 대처하는 방법을 지도한다. 또래 친구들 사이에서 발생할 수 있는 성폭력문제에 대해서도 진지하게 토론해보는 시간을 갖는다.

교육에 참여했던 아이들은 “교육을 듣고 나서 친구들을 존중하고 배려해야겠다는 생각을 했다. 내 몸에 관한 고민을 털어 놓을 수 있어 좋았다.” 등의 만족스러운 소감을 밝혔다.

구 관계자는 “성은 부끄럽고 창피한 것이 아니라 올바른 인식을 갖도록 적절한 시기에 잘 알려주는 것이 중요하다.”며 “앞으로도 아이들의 눈높이에 맞춘 실질적인 성교육을 통해 건전한 성문화 조성에 힘쓰겠다.”고 전했다.

백중현 기자  bjh@m-i.kr  2018.05.21 10:00

 

원본: http://www.m-i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16631

첨부